본문바로가기



"세상을 바꾸는 것은 사람이고,
사람을 바꾸는 것은 교육이다."

“Changing the world is a human being,
Changing people is an education.”


최근소식

홈페이지를 오픈하였습니다. 상세보기 입니다.
제목 7번째 몽골 청소년해외자원봉사 몽쉘(夢-Share) 14번째 이야기
작성일 2018-08-06 17:27:31 조회 174



7번째 몽골 청소년해외자원봉사 몽쉘(-Share) 14번째 이야기

'아이들에게는 하수구가 아닌 게르가 필요합니다'


01.jpg

한국청소년재단 청소년해외자원봉사단을 운영하여 2009년 캄보디아를 시작흐오 라오스, 몽골까지 약 10년간 청소년들과 함께 여러 지역을 다니며 서로의 꿈을 나누고, 사람을 만났습니다.

봉사를 했다.’라는 뿌듯함과 함께 또 다른 의미의 행복을 느끼고, ‘를 놀아보는 시간을 가졌던 날들이었습니다.

2018년 여름. 청소년해외자원봉사단은 교육봉사, 문화교류활동, 노력봉사를 주제로 설레는 마음과 함께 몽골로 떠났습니다.

 


여전히 안전하지 않은 몽골 아이들

2018723~ 81910일간 한국청소년재단 청소년해외자원봉사단 몽쉘(Share)은 울란바토르 헝허르 지역을 방문하였습니다.

한국청소년재단은 몽골에 7년간 청소년해외봉사단을 파견하였지만

몽골은 극심한 빈곤으로 인해 부랑아로 전락하여 곰팡이가 든 집에서 생활하거나 쓰러질 것 같은 판자집에서 지내는 아이들이 아직 많이 있었습니다.

2018년 몽쉘(Share)은 몽골 아이들에게 기본적 위생을 위한 보건교육과 음악, 미술 교육과 함께 안전하지 않은 생활을 하는 몽골 아이들에게 게르장판을 교체해주고, 새로운 게르를 지어주었습니다.


03.jpg




꿈을 품은 아이들이 꿈을 나눴습니다.

사회적배려계층청소년 16명으로 구성된 몽쉘(Share)은 헝허르 지역에서 몽골 아이들과 오전에 교육을 진행한 후 오후에 게르 보수 활동을 했습니다. 실제로 만나본 몽골 아이들의 생활을 더 어려웠습니다.

몽골 내 도시지역은 높은 빌딩과 아파트들로 지내지만 봉사활동 지역인 지방은 판자집, 게르 등에서 지냅니다. 그 중에서도 빈민가, 소외계층 지역의 아이들은 곰팡이가 든, 찢어져서 외풍이 심한 외벽과 장판을 고치지도, 바꾸지도 못한 채 지내고 있었습니다.

저희는 몽골 아이들이 조금 더 깨끗하고, 조금 더 안전한 곳에서 지내면서 몽골의 하늘처럼 맑고 높은 꿈을 가지길 기대하며 빈민가정의 게르 총 15가정의 장판을 교체했습니다. 그 중 1가정은 봉사파견 전 네이버해피빈을 통해 모금된 후원금으로 새로 지어줄 수 있었습니다. 몽골 아이들의 게르 장판을 교체, 새로 지어준 뒤 아이들은 우리들에게 달려와 밝게 웃어주었습니다. 그 웃음을 보며 몽쉘은 더 큰 뿌듯함을 느꼈습니다.


04.jpg



따뜻함을 선물하고, 행복을 받았습니다.


"푸르른 하늘과 볼 빨간 귀여운 아이들"

"누가 보기에도 열악한 환경에서 지내는 아이들"

"행복 하고 싶다."

"몽골이라고 하면 듣기만 해도 자연과 함께 지내는"

"치유가 될 것만 같은 기분이다."


봉사활동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오면서 나눈 몽쉘 아이들의 이야기입니다.

단순히 몽골 아이들을 돕기 위함이 아닌 서로의 감정을 나누고모두 함께 사는 곳과 방식은 다르지만 또 같기에 함께 어울릴 수 있었습니다.



05.jpg


2018 몽쉘(Share)은 안전하게 생활하지 못하던 몽골 아이들에게 게르를 보수했고, 새 게르를 지어줌으로써 혹독한 겨울을 지낼 수 있는 안전하고 따뜻한 공간을 선물했습니다. 그리고 몽골 아이들의 맑은 눈망울과 그 속에 우리에게 주었던 밝은 웃음으로 우리는 행복을 받았습니다




문의 I  Inquriy


메뉴 및 하단 정보 건너뛰고 페이지 맨 위로 이동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