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세상을 바꾸는 것은 사람이고,
사람을 바꾸는 것은 교육이다."

“Changing the world is a human being,
Changing people is an education.”


최근소식

홈페이지를 오픈하였습니다. 상세보기 입니다.
제목 2020 청소년모의국회 '21대 국회에 바란다!'
작성일 2020-07-02 18:36:52 조회 138

2020 청소년모의국회 ‘21대 국회에 바란다!’

- 한국청소년재단, 청소년 유권자들과 온라인 모의국회 실시 



그림1.png

지난 66(), 시청에 위치한 패스트파이브 세미나홀에서는 한국청소년재단, 코리아스픽스가 주최하고 서울신문, 비영리공공조사네트워크 공공의창이 공동기획한 ‘2020 청소년모의국회가 열렸다.

이날은 지난 4.15 총선으로 첫 선거에 참가한 만 18세 청소년을 비롯하여 전국에서 신청한 청소년 60여명이 함께했고,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모든 진행은 비대면,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인 으로 이뤄졌다.

‘21대 국회에 바란다! 청소년모의국회를 통해 청소년 유권자들의 생각과 목소리를 들어본다.


#. 청소년들은 교육정책 재정비, 청소년참정권 보장을 원했다!

교육, , 자치, 미래, 생활주제에 따라 청소년들은 각 위원회(소그룹)로 나뉘어 퍼실리테이터(진행촉진자)의 도움을 받아 청소년정책을 이야기했다. 이후 전체회의(본 회의)를 통해 각 위원회별 토론결과를 토대로 다시 의견을 내어 핵심 정책을 도출했다.

그림2.png
열띤 토론 끝에 <21대 국회에 바라는 청소년정책방향>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교육정책 재정비를 통한 일관성 강화 - 응답자 38.9%

· 청소년참정권 보장(청소년국회 상설화, 청소년 정치교육 프로그램 등) - 응답자 22.2%

· 모든 폭력으로부터의 청소년 보호 - 응답자 11.1%

· 직업선택의 창의성과 다양성 보장 - 응답자 11.1%

그림3.png

각 주제별 청소년정책 발언들을 종합해보면,

· 교육 - 코로나 19로 피해를 본 고3 학생들에 대한 대책 마련

· - 학교폭력 예방, 방지를 위한 소년법 개정

· 학교자치 및 정치참여 - 교육감 선거 청소년투표 연령하향, 국회 청소년 참여 자문기관 운영

· 생활환경 - 청소년 교통비 지원 등이 많은 공감을 얻어 우선 정책으로 선정됐다.


#. 청소년이 주체가 되어 스스로 목소리를 낼 수 있게


우리 생각을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어요!”(청소년유권자 한승현)

교육감도 당사자인 우리 손으로 뽑아야 하는 거 아닌가요?”(청소년유권자 김유진)

 

이날 청소년모의국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장경태의원이 전문가 질의시간에 참여했다. 청소년들이 요구하는 바와 제안하는 정책 내용에 대해 같이 토론, ‘청소년이 주체가 되어 스스로 목소리를 내어야 한다는 말과 함께 향후 국회에 청소년들의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는 창구를 만들겠다는 답변을 하기도 했다.

그림4.png


이번 청소년모의국회는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모든 진행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참여자들과의 원활한 소통에 대한 우려, 온라인 시스템의 불안정성에 대한 걱정이 존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가해준 청소년들은 높은 집중도와 진지함으로 토론에 참여했고, 실질적인 청소년들의 목소리를 듣는 데 오히려 긍정적이었다.

지난 1월 한국청소년재단과 국민일보, 공공의창이 공동 실시했던 청소년시민의식조사결과에서도 볼 수 있었듯이 청소년들은 자신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교육에 대한 관심도가 아주 높았다. 시민의식조사 결과에서는 교육감 선거 참여의지에 대해 고등학생 95% 이상이 그렇다고 응답했다.

이번 모의국회 결과 역시 교육감 선거 연령을 만 16세 이상 또는 고등학생부터 허용하자는 의견이 59%나 됐다.

이는 청소년들은 자신의 삶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교육 제도에 당사자이자 주체인 자신들의 의견이 반영되기를 원하는 것을 말한다. 청소년들은 주체로서 참여하고 싶다.

청소년이 주체로서 목소리를 낼 수 있고, 자신의 삶과 연관된 정치인, 교육감을 직접 선출할 수 있고, 마땅한 권리를 자유롭게 행할 수 있다면 청소년의 삶의 질은 지금과는 매우 달라질 것이다. 학교는 변할 것이고, 이들이 살고 있는 지역이 변할 것이다.

한국청소년재단은 지난 1청소년 시민의식 조사를 시작으로 4‘18세 유권자들과의 만남’, 6청소년모의국회까지 청소년 미래 길찾기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이를 통해 청소년들이 스스로 권리를 알고 누리며, 성숙한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돕는 일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많은 기대 바란다.

 

. 이진희(한국청소년재단 사무차장)

사진. 한국청소년재단

 

 



문의 I  Inquriy


메뉴 및 하단 정보 건너뛰고 페이지 맨 위로 이동

Top